News

News 2019-01-31T02:12:58+00:00

NEWS

2.8조원 규모 바이오헬스 육성 사업 계획 예타 통과

작성자
세렌라이프
작성일
2020-07-06 08:59
조회
91
국가신약개발 2조1758억 + 재생의료 5955억

사진 = 이미지투데이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한 핵심 유망기술 분야에 10년간 정부 예산 2조8천억원을 투입하는 대형 사업 계획이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는 국가신약개발사업과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5월 발표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에 따른 사업으로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차와 더불어 국가적으로 육성 목표를 세운 분야다.

국가신약개발사업은 기초연구부터, 비임상, 임상, 제조 생산까지 신약개발에 필요한 단계별 과정을 전주기에 걸쳐 지원하는 사업이다.

내년부터 10년간 총 2조1천758억원 규모(국비 1조4천747억원)의 사업 추진 타당성이 인정됐으며, 기존의 범부처 협력 신약개발 사업에 비해 규모가 2배 이상으로 대폭 증가했다.

이를 통해 앞으로 10년간 연 매출 1조원 이상의 국산 신약개발을 목표로, 국내 제약산업의 경쟁력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재생의료 분야 핵심 기초 원천기술부터 치료제, 치료기술 임상단계까지 전주기적으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미래 의료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재생의료’는 기존 법 체계로는 새로운 기술개발에 어려움이 있지만 예타 평가를 통해 내년부터 10년간 총 5천955억원 규모(국비 5천423억 원)의 사업이 추진된다.

줄기세포치료제의 기술경쟁력은 강화하면서 유전자치료제, 조직공학제재 등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핵심기술에도 전략적 투자를 강화한다.

국내 산업 성숙도가 아직 부족한 첨단재생의료 첨단바이오의약품을 특화 지원해 재생의료 활성화 마중물 역할을 수항한다는 방침이다.

당초 예타 사업 계획에 포함됐던 첨단재생바이오법 상 임상연구 제도 지원은 수요예측, 사업 운영상 차이 등을 고려해 별도 사업으로 추진이 적절하다는 분석 결과에 따라 내년 예산에 별도 사업으로 편성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향후 10년간 혁신신약과 재생의료 전주기 연구개발에 대규모로 투자해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의 원천인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연구성과가 글로벌 혁신신약, 첨단 재생의료 치료제 치료기술 개발로 이어져 미래 바이오경제 시대의 글로벌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수형 기자